:: 동덕여대 지부입니다. ::
     
 
현재시각 : 2018/11/22 Thu 01:42분
   
[ 지부 공지사항 ]

 Total 982articles, Now page is 1 / 99pages
View Article     
Name   쟁의대책위원장
Subject   제2차 단체교섭 결과 공지

조합원 여러분께

오늘(4일) 제2차 단체교섭을 진행하였습니다.
학교측 단협안을 단협 비교표로 편집하여 조합원 여러분께 송부하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의견 부탁 드립니다.

단체교섭 결과를 아래와 같이 공지합니다.

1. 참석자
    - 노측 : 지부장, 대학노조 서울 쟁의부장, 김동재 부지부장, 사무국장/ 기획부장
    - 사측 : 기획처장, 교무처장, 학생처장, 정보운영처장, 여성사회교육원장/총무과장

2. 교섭 결과
    - 학교측 단협안 제출함.
    - 노조측 단협안과 단협 관련 기타요구사항 제출함.
       (기타 요구사항)
        1.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1) 동덕여대의 노사는 2004년1월5일 체결한 단체협약에서 일정 요건을 갖춘 비정규직을 전원 정규직화하기로 하였으며, 체결일로부터 15일 이내에 직원 인사위원회에서 호봉 책정 절차를 진행하기로 하였음.
           2) 학교 당국은 즉시 비정규직인 주미숙, 김연석, 김진홍, 박영호, 김기택, 조미경, 박경일, 정유현 조합원을 정규직화하는 행정 절차를 진행하기 바람.

        2. 조교의 노동기본권 보장
           1) 동덕여대에는 비정규직 노동자이면서도 조교라는 명칭으로 근무하고 있는 노동자가 100여명에 이르고 있음.
           2) 동덕여대의 조교는 근로기준법에서 보호하고 있는 노동자임에도 불구하고 근로계약 체결, 월차 유급휴가, 연차 유급휴가, 생리휴가, 유급휴가 미사용시 임금지급 등에 있어 노동 기본권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음.
           3) 학교 당국은 조교의 근로기준법 등에 따른 노동기본권 보장은 물론이고 조교의 근무여건 개선 및 복지를 위해 노력하기 바람.

        3. 대학운영위원회(가칭) 시행
           1) 동덕여대 노사는 2004년1월5일 체결한 단체협약에서 대학운영위원회의 시행을 명문화하고 있음.
           2) 동덕여대는 2003년 학생,교수,직원,동문 등 동덕 구성원과 민주교육시민단체가 함께 하는 동덕 민주화 투쟁을 통해 우리나라 무능 비리 족벌 사학퇴진 투쟁의 신기원을 이룩하면서 대학 민주화의 모범 사례로 거론되고 있음.
           3) 신임 손봉호 총장께서도 대학운영위원회의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으며, 노동조합 뿐만아니라 총학생회, 민주교육시민단체 등도 대학운영위원회의 구성을 촉구하고 있음.
           4) 학교 당국은 즉시 대학운영위원회 구성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기 바람.

    - 전문 : 2003년 단협안 유지
    - 제1조(교섭단체 인정) : 학교안 수용
    - 제2조(협약의 기준 및 효력) : 학교안 수용
    - 제3조(협약의 적용 범위) : 재검토하기로 함.
    - 제4조(균등처우) : 삭제하기로 합의함.
    - 제5조(노동조건 및 조합활동 저하 금지) : 학교안 수용(삭제)
    - 제6조(조합원의 자격과 가입) : 재검토하기로 함.
    - 제7조(제규정의 제정 및 개폐) : 재검토하기로 함.
    - 제8조(상호통지의무) : 정변변경시 통지 삭제 및 문구조정 후 합의함.
    - 제9조(문서열람 및 자료 제공) : 제2항에 '정당한 사유로'라는 문구 삽입 후
                                                 2003년 단협안 유지
    - 제10조(조합활동 보장) : 2003년 단협안 유지
    - 제11조(조합활동 침해에 대한 제재조치) : 학교안 수용(삭제)

    - 제3차 단협은 3월11일(금) 13시에 하기로 함.

                               2005.   3.   4.

   민주노총 대학노조 동덕여대지부 쟁의대책위원장    

조교 :: 조교들의 문제를 같이 걱정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우리도 같이 투쟁하겠습니다.  [2005/03/05]
Name :    Memo : Pass :  
 Prev    3월 둘째 주(7일~11일) 주요 주간 일정 [2]
쟁의대책위원장
  2005/03/07 
 Next    직원 인사위원회 개최 요구에 대한 학교측 답변을 규탄하며 [2]
쟁의대책 위원장
  2005/03/03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