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덕여대 지부입니다. ::
     
 
현재시각 : 2018/10/18 Thu 10:28분
   
[ 자유게시판 ]

 Total 1879articles, Now page is 1 / 188pages
View Article     
Name   교육자
Link #1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8&aid=0002259254
Subject   썩어가는 우리대학 어떻게 해야할까요?

돈 빌려달라” 학생회비에 손 댄 교수
제발 동덕여대가 아니길 바라지만 이미 소문이 퍼져버렸어. 낙하산 김낙훈총장의 행보를 지켜볼 수 밖에...ㅉㅉ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8&aid=0002259254


[한겨레] 900만원 두달 넘도록 갚지 않다가 학교가 조사 나서자 뒤늦게 갚아


한 사립대 교수가 제자한테서 수백만원을 빌리고도 제때 갚지 않는가 하면, 1000만원 가까운 학생회비까지 빌려 썼다가 학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 교수는 학교가 조사에 나서자 돈을 갚았다. 도제식 교육의 ‘갑을관계’가 돈 문제로까지 이어졌다는 말이 나온다.

서울 ㄷ여대 무용과 ㅅ교수는 지난해 7월 무용과 학생회 간부에게 “금방 갚을 테니 300만원만 빌려달라”고 했다. 한달 뒤에는 “학생회비가 얼마 남아 있냐”고 묻고는 “내일 갚을 테니 돈을 더 빌려달라”고 했다. 이 간부는 학생회비 900만원을 더 빌려줬다. 이 학생은 “교수님이 ‘살려달라’, ‘금방 주겠다’는 말까지 했다. 안 되는 줄 알면서 빌려드렸다”고 했다.

ㅅ교수는 다음날 주겠다던 돈을 두달 넘게 갚지 않았다. 과 점퍼를 구입하는 학생회 사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자 학생들의 항의가 이어졌고, 이 과정에서 ㅅ교수가 학생회비를 빌려간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해 10월 ㅅ교수와 학생회 간부는 학생들에게 공개 사과하기로 했지만, ㅅ교수는 이 자리에 불참했다고 한다. 일부 학생들은 항의의 뜻으로 ㅅ교수가 주관하는 중간고사와 수업을 거부했다.

ㅅ교수는 지난달 중순에야 빌려간 돈을 모두 갚았다. ㅅ교수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학교 조사를 받았고, 학부형들한테도 사과했다”고 말했다. ㄷ여대는 4일 “진상조사를 마치고 ㅅ교수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무용과 학생들은 소수 학생이 교수에게 도제식 교육을 받는 상황에서 교수의 부탁을 거절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한 학생은 “무용계가 좁다 보니 인맥이 중요하다. 전공을 살릴 때 교수님에게 미리 잘해야 뒷말이 안 나오고 덕을 볼 가능성도 커진다”고 했다.

지난달에는 숙명여대 음대 교수 2명이 학생들에게 오선지 등을 강매했다가 파면당하기도 했다.

이재욱 기자 uk@hani.co.kr

Name :    Memo : Pass :  
 Prev    
  1970/01/01 
 Next    
  1970/01/0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