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덕여대 지부입니다. ::
     
 
현재시각 : 2018/10/17 Wed 08:01분
   
[ 지부성명서 ]

 Total 35articles, Now page is 1 / 2pages
View Article     
Name   ddunion
Subject   ... 신임총장을 선출하여 대학의 안정과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자!



            미흡하지만 구성원이 참여하여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신임총장을 선출하여 대학의 안정과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자!



    2008년도 이래 우리 대학은 아직까지 총장을 선출하지 못하고 있다. 2008년 11월 11일 교수회의에서 선출된 교수대표와 직원회의에서 선출된 직원대표 및 총학생회가 참여하여 3개월이 넘도록 노력한 결과 총장선출규정 및 동시행세칙에 관한 구성원의 합의가 있었으며, 동년 12월 우남희교협회장은 이사회의에 참석하여 납득할 수 없는 직선 투표결과의 반영비율일 경우 승복할 수 없다며 구성원의 합의를 거부하는 비상식적인 행태를 보였다.


    이어 다음해 3월 이사회는 7(교수), 2(직원), 1(학생)의 반영비율을 결정하였고, 이에 대해 직원과 학생단위는 수용하였지만 교수단위는 교수회의에서 부결되었다. 교수, 직원, 학생의 대표가 참여하여 총장선출 방식에 대한 구성원 합의 - 교협회장의 거부 - 이사회의 투표결과의 반영비율 결정 - 교수회의 부결 등 일련의 총장선출 과정을 거치며, 결국 교육과학기술부(이하 ‘교과부’)의 표적감사에 의해 직선에 의한 총장선출 과정은 멈춰버렸다.


    교과부는 이사회가 ‘총장을 뽑지 않아 학사행정에 차질이 생겼다’는 사상 초유의 해임사유를 들어 직전이사들을 부당하게 해임하였다. 이후 지난 2월 임시이사회를 구성하고 3개월이 지나서야 총장선출에 대해서 이사회의 공식안건으로 채택되어 논의되기 시작하였고, 본격적인 총장선출 논의는 교수와 학생이 없는 6월 방학과 더불어 시작되어 지금에 이르고 있다.


    지난 6월 이후 총장선출 논의가 본격화된 후, 6월 29일 이사회의에서 구성원의 참여가 없는 이사회만의 총장선출을 결정하였다. 이에 대해 구성원들은 반대의사를 분명히 밝히고 다음의 요구사항을 이사회에 전달하였다.

- 구성원들은 신임총장 선출에 대하여 구성원의 참여에 의해 가능한 빠른 시일 내 총장이 선출되어 대학의 안정과 정상화를 원하고 있는바,

- 총장선출 방식에 대한 첫 번째 안은 구성원이 참여하는 직선제에 의한 총장선출이며, 두 번째 안은 이사회와 협의하여 간선제에 의할 경우 8(교수), 4(직원), 4(학생), 1(동문)의 비율에 의한 추대위를 구성하여 구성원의 참여를 통한 총장선출을 제안하였다.

- 이에 대해 이사장은 직선제의 폐해를 우려하여 간선제를 제안하는 과정에서 구성원 대표들과 협의한 결과 ①총장공모(7월 1일), ②이사회의 총장후보자 5명 선정, ③5명의 후보자 정견발표 및 면접, ④총추위 위원 6명(교수, 직원, 학생 각 2명)에 의한 총장후보자 5명 중에서 2~3명(차기 이사회의에서 결정) 탈락과 나머지 후보자에 대한 의견서를 이사회에 제출, ⑤나머지 총장후보자 중에서 이사회 임명


    이상과 같이 구성원 대표들은 ‘구성원의 참여와 직선에 의한 총장선출 방식’을 제안하여 총장을 선출하고자 하였으나, 8월 임시이사회의 임기만료, 하계방학으로 인한 직선에 의한 총장선출 곤란 등의 사유에 수긍하고 ‘구성원의 참여에 의한 가능한 빠른 시일 내 총장선출과 대학의 정상화’란 목표 하에 변형된 총장선출 방식(간선제 유형의 구성원 추천(거부) 방식)에 미흡하지만 동의할 수밖에 없었음을 구성원 대표의 일원으로서 밝히는 바이다.


    그러나 지난 7월 13일 이사회의에서는 구성원의 참여주체를 총추위가 아닌 교수협의회, 직원노조, 총학생회 대표로 수정하여 결정하였다. 이는 각 구성원 단위의 공식적인 기구를 통해 선출되어, 신임총장이 선출 될 때까지의 임기인 총추위 위원의 대표성을 고려하여 결정한 구성원의 의견과 다른 결정이다.


    이에 대하여 우리 지부는 직원단위의 총장선출에 관한 논의기구인 직원전체회의의 결정을 무시하고 우리 지부만이 독식할 수 없다 판단하였으며, 금일 직원전체회의를 개최하여 이사회의 결과에 따라 총장선출을 위한 후보자 추천 권한을 우리 지부가 행사하되 직원전체회의에서 공식적으로 선출된 총추위 위원 중 2명이 참여하는 것으로 결정되었음을 밝히는 바이다.


    이와 관련하여 현재 진행되고 있는 교수단위의 대표성 논란(교협의 타교수단체 협의 진행방식)이 신임총장을 맞아 ‘대학의 안정과 정상화 및 발전’을 위한 중대한 시점에서 또 다시 파행으로 가지 않을까 심히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이는 곧 특정단체의 지나친 이기적인 주장으로 인해 신임총장 선출과 더불어 축제의 장을 만들고자 하는 동덕인의 열망을 꺾어 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직원을 포함한 총장선출에 참여하는 구성원 각 대표는 사명감을 가지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기준으로 이사회에서 선정된 5명의 총장후보자를 검증함으로써 이사회와 대학의 구성원 또는 대학 구성원 간 신뢰회복과 대학 정상화의 일환임을 인식하고 그 소임을 다해야 할 것이다.


                                                                 2010년  7월  29일


                                                전국대학노동조합 동덕여자대학교지부



Warning: mysql_fetch_array():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 result resource in /home/hosting_users/ddunion/www/zeroboard/view.php on line 266
Name :    Memo : Pass :  
 Prev    구성원의 의견을 왜곡하는 교무위원회를 규탄한다. [2]
ddunion
  2010/11/11 
 Next    동덕여자대학교 總長선출 方式에 대한 이사회 決定 수정 촉구 [2]
ddunion
  2010/06/2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